본문 바로가기
2013년 10월 19일 : 지진 걱정을 안고 떠난 필리핀은 아름다웠다. @ 날루수안, 세부 2013년 10월 19일 : 지진 걱정을 안고 떠난 필리핀은 아름다웠다.지금까지 여행을 다니면서 럭~셔리하게 여행을 다닌 적인 단 한번도 없다. 늘 굶거나 교통비를 줄이려고 많이 걷거나, 숙박비를 줄이려고 대중교통에 몸을 싣고 밤을 지새거나, 생각보다 최대한 절약절약을 외치면서 다닌 여행이 대부분이었다. 그렇지만 그 가운데서도 이런 고생이 아닌, 가족과 함께 나누었다면 좋았겠다~ 라는 생각을 들게 하는 경우는 아름다운 자연을 만났을 때이다. 터키 안탈리야의 멋진 휴양지를 만났을 때체코의 작은 골목골목마다 보여주는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양식을 보았을 때아부다비에서 만난 어마어마한 그랜드 모스크에 입장했을 때.추운 겨울이라고 믿겨지지 않는 1월의 따사로운 햇살과 함께 했던 이스라엘 에일랏의 홍해바다를 만났을 .. 2014. 2. 26.
필리핀, 세부 : 트리 쉐이드(할인쿠폰), 마사지하우스 2013년 10월 여행 필리핀은 국내보다 물가가 저렴해서 많은 여행자가 마사지를 받는다. 국내에서는 마사지 가격이 다소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필리핀에서는 최상위를 위한 마사지가 아니라면 웬만큼 좋은 실력의 테라피스트 관리를 정말 저렴하게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최고 장점이다. 아침에 숙소에 나와 밤이 될 때까지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종일 여행을 하다 보면 어느샌가 녹초가 된다. 누군가는 휴식을 위해 떠나지만 나는 낯선 것을 경험하기 위해서 떠나는 것이 여행이다. 오히려 이럴 때는 마사지는 받지 않는다. 오히려 몸살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부 트리 쉐이드에서 발 마사지 받고 감동 ㅠ0ㅠ 트리 쉐이드 세부 점에서 발마사지세부에서 트리쉐이드는 여러 군데 있다. 나는 세부점에 들렀다. 막탄점은 샹그릴.. 2013. 11. 20.
세부여행에서 꼭 사야 할 먹거리 : 세이브모어 2013년 10월 여행 작은 슈퍼마켓이 아닌, 전형적인 체인점, 창고형태의 세이브모어는 세부 시티의 SM몰 내에도 있고 마리나 몰 내에도 있다. 시골마을과도 같은 이곳에 대형 최신식 건물이 들어서는 막탄 뉴타운도 신기했는데 세이브 모어 같은 대형 창고 마트가 있는 것도 신기했다. 창고 형태의 마트가 주변과 어울리지 않았다. 세이브 모어는 현지인들도 많이 찾지만, 상대적으로 여력이 있는 현지인이나 외국인들이 들르는 곳이기도 했다. 군것질 할 것 쇼핑 한가득 세이브모어에서 굉장히 저렴하고 다양하게 많이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입구에 들어서면 두리안 냄새와 달콤한 다른 과일의 향이 뒤섞여 느껴졌다. 두리안 껍질 벗긴 것은 랩에 잘 포장되어있어서 연하게 두리안 냄새가 났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약국도 .. 2013. 11. 13.
필리핀, 세부 : 1972년에 세워진 도교사원 (토이스트 템플) 2013년 10월 여행 국교가 가톨릭인 필리핀이지만 세부의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 도교사원이다. 필리핀 내의 70% 가까운 상권을 잡은 민족이 바로 중국인들이라서 그럴까. 필리핀에 거주하는 화교들은 대부분이 매우 부유하게 살고 있고, 그런 그들이 살고 있는 대표적인 부촌이 바로 필리핀 세부의 베버리힐즈다. 풍수지리학적으로 필리핀 세부 베버리힐즈는 매우 좋은 장소라고 한다. 그래서 도교사원도 비버리힐즈 타운내에 있다. 이곳은 입장할 때 항상 차량 확인을 하는 것이 특이했다. 필리핀, 세부 도교사원 가는 길도교사원은 높은 곳에 있다. 10월 15일 날 있었던 보홀에서 나타난 지진이 발생했다. 보홀에서 세부시티까지 거리가 꽤 멀었음에도 세부시티에는 고층건물이 많아서 피해가 컸다. 대표적으로 산토니뇨 대성당은.. 2013. 10. 24.
세부여행, 필리핀 게요리와 맛있는 팥비수, 할로할로로 입이 즐거운 시간 @ 카페 라구나, SM몰 2013년 10월 여행마지막 날, 카페 라구나에 들렀다. 저녁을 어디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처음에는 시암을 가려고 했었다. 그런데 시암을 찾지 못해서 까페 라구나로 방향을 바꿨다. 카페 라구나의 가장 큰 특징은 해산물을 저렴하고 깔끔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카페 라구나 내부 모습내부는 깔끔했다. 그리고 분위기도 화사했고. 내가 방문했을 당시는 주말 저녁이었는데 북적 그런 분위기보다는 차분하면서 충분히 대화 나누기 좋은 공간이었.다 카페 라구나, 주문 완료!가리비구이 선택! 190페소, 코코넛 크림으로 조리 된 게요리 선택! 285페소필리핀 요리는 전반적으로 많이 짠 편이다. 그래서 덜 짜게 먹기 위해 직원에게 원래 음식의 간보다 조금 싱겁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리고 추가로 밥을 시켰다. 그.. 2013. 10.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