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03 몰타(MLA) - 아테네(ATH) 올림픽항공 A3 731 리뷰 / 기내식 2020년 3월 몰타에서의 즐거웠던 추억을 뒤로하고 아테네로 향했다. 어떤 일들이 또 기다릴까라는 설렘에 아테네로 향하는 에게한 항공에 탑승하기 위해서 대기하고 있었다. (사실 아테네에 도착하고나서 고생이 시작되긴 했지만... ) 몰타의 따뜻하기도 하고 뜨거운 햇살은 여전했다. 대부분, 언제나 그렇듯이 이번에도 계류장 탑승에 당첨. 귀찮지만 선택권이 없으니 뭐.. 계로장으로 향하는 버스에 탑승했다. 대기를 끝내고 버스에 탑승 후 탑승할 비행기가 있는 계류장으로 향했다. 저 멀리서 점점 가까워지는 내가 탑승할 비행기. 예약은 에게안항공으로 했으나 실제 운항은 올림픽항공이 했다. 그래서인가... 입구에 보이는 작은 계단을 보니 아.. 이번에도 작은 비행기가 당첨 되었구나 싶었다. 저 작은 계단은 사용할 때마.. 2021. 2. 9.
202003 산토리니(JTR)에서 아테네(ATH): 에게안항공 OA354 리뷰 / 올림픽항공 차이 정리 2020년 3월 아테네와 산토리니를 오가는 항공사를 에게안 항공으로 예약했으나, 산토리니로 갈 때는 올림픽항공이 운항했고 돌아올 때는 에게안 항공이 운항했다. 운항하는 기종도 다르고 서비스도 다르므로 보통 동일 노선일 경우 출/도착을 동시에 리뷰하는데 이번 리뷰는 두번 나워서 리뷰해보기로 했다. ▶ 2020.03 - 아테네(ATH)에서 산토리니(JTR) 올림픽항공 OA354 리뷰/ 기내 간식 서비스 202003 아테네(ATH)에서 산토리니(JTR) 올림픽항공 OA354 리뷰/ 기내 간식 서비스 2020년 3월 올림픽 항공의 탑승경험은 세번이다. 첫번째 몰타에서 아테네로 갈 때, 두번째 아테네에서 산토리니를 오갈 때, 약 7년전이던가 그때 유럽여행에서 이용했던 올림픽 항공의 탑승경험 www.lovely-d.. 2021. 2. 8.
아테네 호텔에서 공항으로 - YES TAXI 예스택시 (해외공항픽업 & 해외차량대절) 호텔/공항 픽업 서비스 리뷰 2020년 3월 아테네 시내에서 아테네 공항까지 거리는 약 35km.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대기시간과 차가 막히는 것을 제외하고 약 1시간 10~30분 정도 소요된다. 만약 택시를 탄다면 30분이면 도착 가능. 산토리니로 가던 날, 공항까지 가는 대중교통이 너~~~무 귀찮아서 그냥 호텔/공항 픽업 택시를 이용하기로 했다. 비용도 생각보다 부담되지 않아서 결정에 큰 고민이 필요하지 않았다. 처음에 호텔에서 픽업해서 공항까지 가는 서비스 업체등을 검색했는데 생각보다 다양하지 않았다. 당시 급격한 코로나 대응정책이 정부 지도하에 펼쳐지고 있던터라 기존에 운영하던 픽업 서비스가 차츰 안하고 있던 상황. 찾다찾다 보니 알게 된 예스택시(Yes Taxi) 업체가. 있었다. 한국어 리뷰는 매우 제한적으로 거의 없었던터.. 2021. 2. 7.
아테네 호텔 리뷰 - 아테네움 그랜드 호텔 (스탠다드룸)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던 호텔 2020년 3월 평점이 널을 뛰는 편인 호텔이었다. 물론 당시 이 호텔에 대한 리뷰가 적어서 그렇다고 판단했는데... 지금 다시봐도 평점이 좀 널뛰는 것 같다.. 참으로 일관된 호텔이로다! 물론 내가 투숙했던 경험은 괜찮은 편이었으니 나에게 이 호텔에 대해서 평하라면 8점 정도 줄 수 있겠지만, 다른 평가들을 보면 4.4점도 보이고 3점대도 보인다. 물론 9점대도 보이기도 하고. 이렇듯 개인의 경험차이는 천차만별일 수 있다는 것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아테네에서 머무는 동안 딱 2개의 호텔을 골랐는데, 첫번째는 가성비가 좋았으면 했고 두번째는 그에 비해서 머무르기 편했으면 했다. 둘다 내가 원하는 조건에 잘 맞았고 특히 가격대비 "아테네움 그랜드 호텔"는 서비스도 무척 좋았다. 덕분에 매우 편하게 지낼 .. 2021. 2. 2.
아테네 일리소스 호텔 리뷰, 가성비 좋은 호텔(싱글룸) + 아크로폴리스 박물관 도보 15~20분/ X95번 버스 이용 2020년 3월 아테네에서 머무르기로 했는데, 어느 호텔에서 지내야 할지는 꽤 고민이 컸다. 가장 큰 원인은 비용을 좀 아꼈으면 했고 두번째로는 아테네 중심지에서 멀지 않았으면 했다. 허나, 아테네 중심지에 가깝고 기본적인 별점을 받는 호텔(혹은 그 이상의 별점을 받을수록)은 가격이 높았고 아테네 중심지에서 멀어지면 가격이 떨어졌다. 그 중간의 어느 지점을 선택해야 했다. 그렇게 선택한 첫번째 호텔은 "일리소스 호텔"이다. ▶ 구글지도 보기 예약당시 평점은 약 8.0 전후였다. 유럽에서 이정도 점수면 꽤 괜찮은 편(혹은 나쁘지 않은 편) 정도로 생각이 된다. 여기에 아테네 중심지와는 애매하다는 것이 살짝 단점이긴 했다. 도보로 걸으면 20분을 걸어야 아크로폴리스 박물관(호텔에서 1.3km 떨어져있음)을 .. 2021. 1. 28.
아테네 여행, 터만 달랑 남은 올림푸스 제우스 신전/ 하드리아누스 문, 그리고 기념품 가게에서 해면 구매! 2020년 3월 내가 그리스에 도착할 당시 본격적인 COVID-19의 대응이 시작되던 차였다. 원래 참여하려던 컨퍼런스가 모두 취소되고 한국으로 가기전, 마지막 일정으로 들렀던 그리스 아테네. 당시 아테네가 가장 안전한 몇 안되는 도시였고, (물론 시골은 더 안전했을지도 모르겠다;;;;) 한국으로 가기 위해 기존의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겨우 리턴표를 잡고나서 남은 마지막 일정. 그리스. 지도만 봐도 갈 곳이 넘쳐나던 아테네의 중심지는 모두 입장을 중지한상태. 그러므로 박물관은 갈 수 없었고 그나마 야외장소등은 가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동해보기로 했다. 걸어서! p.s. 이 당시 그리스는 식당 내부 (뷔페 포함) 이용 불가/ 박물관 입장 불가능한 조치로 COVID-19에 대응하기 시작했고 내가 떠난 이후.. 2021. 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