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니스 여행3

베네치아 : Viale ancona 거리의 여유를 만끽하며 2011년 7월 여행이탈리아 베네치아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역시나 물의 도시라는 점이다. 곤돌라를 타고 도시 이곳저곳을 마치 택시를 탄 것처럼 이동할 수 있을거라는 기대감과, 한국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구조를 지닌 수상도시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그러나, 이탈리아에서 말하는 베네치아 지역은 모든 곳이 수상도시는 아니다. 나는 그 점이 오히려 낯설고(?) 신기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정확히 말하면 "베네치아 본섬"이다. 우리가 흔히 쓰는 말인 "베네치아" = "베네치아 본섬"인 것. 주소상 베네치아는 그 보다 훨씬 더 넓은 지역을 의미한다. 멋진 본섬 관광도 좋지만 그냥 아무것도 없는 여유를 만끽하고 누리고 싶다면 베네치아 본섬 가기 전에 꼭 NH Laguna Hotel을 .. 2013.11.06
베니스 마르코 폴로 국제공항, Marco Polo Club 라운지 2011년 7월 여행짧은 베니스 일정을 마치고 마드리드로 가는 날, 물이 맑고 시원했던, (하지만 실제 날씨 짱 더웠던) 베니스가 눈에 밟혀서 물가 근처에서 놀면서 공항버스를 기다렸다. 공항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물 오리와 마지막 인사도 좀 나누고 ^^ 물가 근처 기대보다 쾌적했던 공항버스를 타고 마르코폴로 국제공항으로 갔다~! Alice's tip "베니스 마르코 폴로 공항으로 이동하는 버스 구매하는 방법" 요즘은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해서 한국에서 미리 유럽에서 이용할 수 있는 표를 예매할 수 있다. 게다가 해당 업체에 포인트가 있거나, 결제와 관련된 혜택(신용카드 혜택등)을 활용하면 환율에 덜 영향 받으며 저렴하게 예매할 수 있다. 그리고 아래 업체는 한국 여행업체거나, 한국어 고객센터가 국내에 있어 .. 2013.08.09
베네치아 여행, 물의 도시: 리알토 다리/수상버스 바포레토/산 마르코 광장 2011년 7월 여행무더운 여름이 한창이었다. 시원한 물가로 갈까~ 라는 생각은 물의 도시 베니스로 결론이 나는 것은 당연했다. 영어로 Venice, 이태리어는 Venezia 라고 부르는 이곳. 영어식 이름이든, 이탈리어 이름이든, 이탈리아노가 아닌 나에게 중요한 것은 아니었다. 다만 웬지 베네치아라는 이름이 더 예쁜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정도? 줄곧 멋진 베네치아 풍경을 사진으로만 봤는데 내가 직접 볼 수 있다는 사실에 나는 살짝 흥분된 상태였다. 아니 오히려 떠나기 직전까지 믿기지 않았다. 우리에게 알려진 물의 도시 베니스는 이탈리아 현지에서 "베니스 본섬"이라고 부른다. 하긴,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 도착했을 때에도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예루살렘은 Old city라고 부르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었다.. 2013.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