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몰타 여행, 상아빛으로 물드는 몰타의 옛 수도, 임디나 (왕좌의 게임 촬영지) 2020년 3월 오늘은 어디를 가볼까, 고민하던 찰나 임디나에 방문하기로 결정했다. 몰타의 수도는 현재 발레타이지만, 고대부터 중세까지 몰타의 수도는 임디나(Mdina)였다. 임디나는 몰타의 관광 명소 중 하나인데 여전히 오래전 모습을 잘 간직한 곳으로도 잘 알려져 연간 약 75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을만큼 인기가 많다. 활동인구가 꽤 있었던 이곳이 현재는 "침묵의 도시"가 되었다는 사실이 신기했고, 우리에게 잘 알려진 왕좌의 게임 촬영지이기도 했다니 방문해 보면 좋겠다 싶어 슬리에마에서 임디나로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길치인 내가 어찌 한 번에 갈쏘냐.. 중간에 버스 환승 잘못여서 여전히 헤매었지만 결국 임디나까지 도착하기는 했다. 시간이 좀 오래 걸렸을 뿐... 이건 몰타의 대중교통 문제는 아니.. 2021. 7. 13.
몰타 여행, 발길 따라 걸어도 좋은 몰타의 수도 발레타/ 발레타 시티투어버스 2020년 3월 몰타는 수도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워낙 그 크기가 작지만, 구시가지 유적이 있는 발레타는 몰타의 수도이다. 물론 그 규모가 워낙 작긴 하지만. (걸어서 발레타 끝에서 끝까지 주파 가능) 발레타에 있는 옛 시가지 유적들은 역사적/미적 가치가 매우 높다. 발레타는 역사적으로 매우 복잡 다단한 문화양식(페니키, 그리스, 카르타고, 로마, 비잔틴, 아랍)을 거쳐 약 2세기가 넘는 동안 성 요한 기사단(Order of the Knights of St John)이 지배했던 곳이다. 그래서 중세 특징이 그래도 보존되어있으면서 동시에 사람이 거주하는 독특한 "도시 유적지"의 형태를 띄고 있다. 이점을 높이 98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고. 면적은 56ha인데, 성당 25개를 포함 약 32.. 2021. 6. 24.
몰타여행, 몰타공항 VIP라운지 - 라발레트 클럽(LaValette) 라운지 리뷰 / 2017년 우수 라운지로 선정 2020년 3월 따뜻한 햇살이 강해지면 아주 잠깐 초여름같은 싱그러운 햇살로 가득해지는 3월의 몰타는 나에게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다시 이곳에 놀러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이곳을 떠나는 것이 그렇게 아쉬울 수가 없었다. 그럼에도 정해진 일정대로 움직여야 했고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는 반가움도 있었다. 조금 빠듯하게 픽업 서비스를 요청했지만 다행히 시간에 늦지 않고 여유롭게 몰타 공항(MLA)에 도착할 수 있었다. 몰타공항은 딱 김해공항 크기정도였던 것 같다. 몰타공항에 첫 발을 디뎠을 때는 늦은 밤이라 공항 규모가 짐작되지 않았고 관심도 없었는데 떠나려니 공항 크기가 눈에 들어왓다. 체크인 수속을 마치고 짐을 모두 위탁한 뒤 바로 라운지로 이동. 몰타공항, 라발레트 클럽(LaValette).. 2021. 1. 31.
몰타여행, 푸른 빛으로 가득한 푸른동굴, 블루 그로토 보트투어 (버스타고 이동하기) 2020년 3월 오늘의 목적지는 블루그로토였다. 마샬록스로 가려고 했으나 교통편이 블루그로토가 더 편할 것 같았다. 느즈막히 늦잠을 자고 간단하게 점심을 챙겨먹고 환승을 한번 해서 블루그로토로 갈 수 있었다. 몰타에 왔는데 블루그로토 그러니까 푸른동굴을 보지 않는다는 것은 "몰타에 가보지 않았다!"라고 표현할 만큼 몰타에서 블루그로토는 인기가 많다. 한번쯤 지중해의 자연 그래도 푸른 동굴을 구경할 수 있는 기회를 몰타에서 잡을 수 있다고. 물론 그런 유명한 말에 비해 내가 방문했던 시기에는 다소 방문객이 적기는 했다. (비수기라서 그랬을 것이라고 판단!) ★ 몰타 대중교통 검색하기 Malta Public Transport 몰타는 대중교통을 검색할 수 있는데 이 결과를 통해서 어느 버스 정류장에서 탑승/하.. 2021. 1. 12.
몰타 여행, 3. 코미노섬 둘러보기(블루라군/크리스탈 라군) - 현지데이 투어로 고조섬/코미노섬/블루라군까지 한 번에 둘러보기 2020년 3월 고조섬을 짧고 굻게(?!) 둘러본 뒤 다시 기사님과 만나서 선착장으로 향했다. 고조섬을 짧게 본다는 것이 아쉬웠지만 그럼에도 나름 알찬 것 같은 기분!! 선착장으로 향하는 길에도 기사님의 열정은 뜨거웠다. 가는 길 도중도중 소개할 만한 곳이 있다 싶으면 어김없이 정차하셔서 '여기는 꼭 사진을 찍어야 해!' 라며 안내해주시던 모습이 지금도 생생! ▶ 몰타 여행, 현지 데이투어로 고조섬, 코미노섬, 그리고 블루라군 한 번에 돌아보기 1편: 고조섬 둘러보기(인랜드씨/ 아주르윈도우) 몰타 여행, 1. 고조섬 둘러보기(인랜드씨/ 아주르윈도우) - 현지 데이투어로 고조섬, 코미노섬, 그 2020년 03월 이리저리 꼬여버린 스케쥴 덕분에 더 길게 머무르게 된 몰타 몰타로 향하긴 했다. 그러니까 대단한.. 2020. 11. 10.
몰타 여행, 2. 고조섬 둘러보기(빅토리아 시타델)현지데이 투어로 고조섬/코미노섬/블루라군까지 한 번에 둘러보기 2020년 3월 고조섬의 (지금은 사라진) 아주르 윈도우와 인랜드씨 주변을 둘러보고 다시 빅토리아로 이동했다. ▶ 몰타 여행, 현지 데이투어로 고조섬, 코미노섬, 그리고 블루라군 한 번에 돌아보기 1편: 고조섬 둘러보기(인랜드씨/ 아주르윈도우) 몰타 여행, 1. 고조섬 둘러보기(인랜드씨/ 아주르윈도우) - 현지 데이투어로 고조섬, 코미노섬, 그 2020년 03월 이리저리 꼬여버린 스케쥴 덕분에 더 길게 머무르게 된 몰타 몰타로 향하긴 했다. 그러니까 대단한 계획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는 말이다. 실은 독일 베를린 컨퍼런스가 끝나면 이탈 www.lovely-days.co.kr 나에게 주어진 자유시간은 약 1시간 30분 다시 빅토리아로 돌아와서 자유시간이 제공되었다. 물론 점심식사 시간 포함해서 1시간 반 .. 2020. 11. 9.
몰타 여행, 1. 고조섬 둘러보기(인랜드씨/ 아주르윈도우) - 현지 데이투어로 고조섬, 코미노섬, 그리고 블루라군 한 번에 돌아보기 2020년 03월 이리저리 꼬여버린 스케쥴 덕분에 더 길게 머무르게 된 몰타 몰타로 향하긴 했다. 그러니까 대단한 계획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는 말이다. 실은 독일 베를린 컨퍼런스가 끝나면 이탈리아 컨퍼런스에 참가하기 전, 그 중간기간 동안 잠시 몰타에 머무를 예정이었다. 그 기간이 길어야 뭐 2박3일이나 3박4일 정도 예상(호텔/비행기 그렇게 예약)했으나, 문제는 COVID-19때문에 컨퍼런스 모두 취소. 여기에 더해서 이탈리아로 향하는 비행기와 나가는 비행기등 모든 스케쥴은 정부 관리하에 정부가 일괄 취소. 그러다보니 베를린에서 몰타로 향한 뒤 나의 거취를 결정해야 했다. 몰타에 도착했을 때 나는 1. 몰타가 내 기대보다 마음에 들었고 (물가/날씨/사람들/COVID상황등등) 2. 이후 거취가 미 결정.. 2020. 10. 29.
몰타 슬리에마/그지라 호텔 리뷰 - 꽤 마음에 들었던 아주르 호텔 바이 ST 호텔 (Azur Hotel by ST Hotels) 2020년 3월 3월 출장 중 들렀던 몰타. 몰타는 내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꽤 좋았던 기억으로 가득했다.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물가(아주아주 저렴한 것은 아니다)에 대체로 친절한 사람들, 3월이지만 한 낮에는 반팔을 입어야 할 만큼 따뜻한(혹은 뜨거운)날씨등 대체로 모든 것들이 마음에 들었다. 여기에 호텔까지! 지내는 동안 2개의 호텔에서 지냈는데, 첫번째 호텔도 마음에 들었지만, 두번째 호텔인 "아주르 호텔 바이 ST 호텔"이 더 마음에 들었다. 공간도 넓고 조식도 그만하면 괜찮은 편이고 위치도 좋았다. 이곳에서 3일 지내다가 마음에 들어서 2일 더 추가 예약했던 곳! 참고로 ST 호텔 계열이 가지고 있는 가성비 좋은 호텔들이 몰타 내에 3~4개 정도 있다. 부담없는 가격에 일정수준 이상의 기본 .. 2020. 7. 6.
몰타 슬리에마/그지라, 115 스트랜드 호텔 앤 스위트(115 The Strand Hotel & Suites) - 스탠다드 더블룸 리뷰 2020년 3월 예약하다보니 슬리에마 지역에 호텔을 예약하게 되었다. 그 중 하나가 115 스트랜드 호텔 앤 스위트. 이름이 주소와 동일해서 택시 탈 떄도 딱히 주소를 추가로 설명할 필요가 없었다. 그냥 115 스트랜드라고만 이야기해도 택시기사님들이 추가로 묻지도 않고 한 번에 이동해주시니까 이런 부분은 확실히 편했다. 호텔 규모가 작은 편은 아니나 입구가 워낙 작고 이렇게 호텔 이름이 높은 곳에 있다보니 그냥 인도를 걷다보면 호텔을 지나치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115 스트랜드 호텔 앤 스위트 입구와 로비 입구는 좁지만 여행용 가방을 이끌고 올라갈 수 있도록 경사도록가 있다. 로비는 길죽한 편이고 곳곳에 의자가 있어서 편하게 앉으면 된다. 그 의자 근처에 저울이 따로 있어서 무게재는 것이 필요하면.. 2020. 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