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록/싱가포르3

싱가포르 여행, 마! 이게 싱가포르 공항 클라쓰다! (feat. 여기가 공항이라고?!) 쥬얼창이의 세계 최대규모 실내폭포/ 캐노피 파크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2019년 8월 여행싱가포르 첫 여행에서 가장 놀라웠던 것은 어마어마한 규모의 창이 국제공항이었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은 스카이트랙스 선정 2019년 세계공항 순위에 1위를 차지했던 공항이다. 한때 인천공항이 국제공항으로 몇년 연속 1위를 차지했지만, 지금은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이 1위다. 직접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해보니 입이 떡~ 벌어졌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실내 폭포와 아름답고 활력 넘치는 정원 그 이상의 공원까지 공항에서 볼 수 있었다. 규모가 워낙 컸던 터라 1차 충격. 이 모든 것을 실내에서 만들었다는 것이 2차 충격. 공항을 또 하나의 테마파크로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창이 국제공항에서 새롭게 알 게 되었다. 마침 젯스타를 타고 쿠알라룸푸르에서 이동해서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젯스.. 2019.09.09
201908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KUL) - 싱가포르 (SIN) 3K684 젯스타 탑승 2019년 8월 여행쿠알라룸푸르를 베이스로 여행하다가 딱 하루 당일치기 싱가포르 여행을 결심했다. 가깝고 비행시간이 약 1시간 정도밖에 되지 않는 가까운 거리인 싱가포르. 사실 싱가포르에서 즐길 것이 뭐가 있겠나 싶어서 싱가포르 당일치기 여행을 했던 것인데.... 정작 싱가포르 여행을 하루정도 하고나서 느낀 것은 날 잡아서 여행 와도 좋은 곳이 싱가포르겠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 다음에 기회되면 싱가포르만 단독 여행을 해봐야겠다.쿠알라룸푸르에서 싱가포르까지 가는 항공사는 여러곳이 있지만 나의 물망에 오른 곳은 에어아시아와 젯스타였다. 그래서 쿠알라룸푸르에서 싱가포르 갈 때는 젯스타를, 싱가포르에서 다시 쿠알라룸푸르로 돌아올 때는 에어아시아를 이용했다. 문제는 젯스타의 경우 무려 1시간의 이상의 지연이 발생.. 2019.09.08
싱가포르 여행, 창이 국제공항 출국장의 대기의자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 2019년 8월 여행싱가포르 여행을 마치고 쿠알라룸푸르로 돌아가는 길, 에어아시아로 예약했기에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T4에서 출발예정이었다. 터미널4에 도착했을 때 낯설었던 것은 기존의 공항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는 일렬로 주르륵 이어진 탑승권 발권하는 카운터의 모습이 이 공항에서는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와 달리 셀프 발권기계인 키오스크가 일렬로 주르륵 이어진 모습은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T4 탑승권은 셀프!탑승권을 발권하는 자동셀프 기계는 어느 공항이나 있다. 최근 추세가 무인발권기의 증가이다보니 대부분의 공항이 이 기계를 들이고 있다. 여기에 위탁수하물이 있다면 셀프로 탑승권을 받고 난 뒤, 모바일체크인/셀프체크인을 마무리한 이들을 위한 전용 .. 2019.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