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록/스페인10

마드리드의 노천식당/까페 @마드리드의 마요르 광장 2011년 7월 여행노천식당/까페와 익살스러운 아티스트들이 있는 마드리드의 마요르 광장늘 TV를 켜면 자외선주의보를 알려주는 이 곳은 스페인의 마드리드. 수도이자, 스페인 전체에서 관광객이 많은 도시이기에 한창 더운 오후 시간에도 북적이는 곳이다. 날 더워서 TV나 켜놓고 인터넷하려고 노트북 붙잡고 한참을 쉬다가, 마요르 광장에 가보기로 했다. 사실 다른 관광지보다도 마요르 광장은 정말 특별한 느낌이 없었는데, 이유는, 늘 ... 어디론가 가려면 들려야 하는, 나에게는 경유지 정도로만 활용되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살고 있던 아파트에서 마요르 광장은 걸어서 3분거리. 초초초 가까웠던 터라(약 2~300m 정도?), 어딜 가든 그곳을 거쳐서 가야했다. 그래도 이날은 어딜 가기 위해서 들르는 곳이 아니라.. 2013. 7. 28.
마드리드 : 무서운 지하철 타기 & 우범지역 조심하기. 2011년 7월 여행 처음 마드리드에 도착하기 전에 마드리드 조심해야 할 것으로 지하철의 소매치기였다. 그래서인지 지하철을 탑승하는 것은 (별거 아닌 일임에도) 큰 도전 같탔다. 마치 미션처럼...... 그래서 왠만한 거리는 걸어다녔는데 그것도 한계가 있었다. 날이 너무 덥기도 했고. 하루 날 잡아 큰 맘 먹고(???) 지하철을 탑승했는데, 또 세상 편했다. ^^; 그래서 그 뒤오 지하철만 타고 다녔을 정도. 하지만 분명 조심해야 할 부분은 있다. 집시 소매치기들의 타켓이 될 가능성이 높은 외국인, 그것도 동양인 여성이 가장 높기 때문이다. 조심해서 나쁠 것은 없으니 여행 준비하면서 수집한 위험정보를 간단하게 정리했다. 1. 소매치기 조심하라. 이건 내 후배가 겪은 일이다. 인도를 걸을 때는 도로에 가까.. 2013. 7. 21.
마드리드 국제공항, SALA VIP CIBELES 라운지 2011년 7월 여행스페인에서 모로코 가는 날, 마드리드 국제 공항에 가서 티켓팅을 한 뒤에 출국장에 가서 바로 살사 VIP 라운지를 찾았다. 아침은 가볍게 먹고, 라운지에서 쉬면서 추가로 배고픔을 달래주어야 겠다고 생각하고 작정하고 들른 곳. 그래서 내가 타야 할 비행기 게이트와 가장 가까운 라운지를 찾느라 조금 애 먹었다. - Location: Airside - after Passport Control, proceed to the 2nd Floor. The Lounge is located between Gates B26 and B29 on the right hand side. Follow signs to 'Sala VIP'. - Opening Hours: 24 hours daily. 빨간소파가 인상적.. 2013. 6. 21.
마드리드 : 소피아 미술관(가이드 투어) 들렸다가 산미구엘 시장에 가기 2011년 7월 여행 이 날은 소피아 미술관에 가는 날~! 여전히 씨에스타를 포기하지 않고 달콤한 낮잠을 최대한 챙겨주는 하루하루를 마드리드에서 보냈다. 마음 같아서는 강하게 에어컨을 틀고 싶지만 냉방병 걸리기 십상이라 최대한 약하게 에어컨을 틀어놓고 낮잠을 자는 것이 최고의 휴식이었다. 그러고 나서 부스스하게 일어나, 간단히 점심을 먹고 소피아 미술관에 들르기로 결정했다. 거리고도 가깝기도 하고. 마드리드 시내에 있는 몇몇 관광명소가 그러하듯이 저녁이면 무료입장이기도 하는데 미술관도 이에 해당되니까 들려보기로 했다.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국립 소피아 왕비예술센터 부르는 이름이 다양한 미술관이다. "소피아 미술관", "소피아 왕비 미술관", "소피아"라고 부르는 이 곳. 원래 국립병원이었던 건물을 보수하여.. 2013. 6. 15.
마드리드 : 레티로 공원 가던 길에서 만난 플라멩코 공연(카르멘) 2011년 7월 여행씨에스타를 하고나면 햇볕이 한층 누그러들었다. 체온으로 바깥 온도가 바뀌는 것이 살짝 느껴질 정도?! 다행히 마드리는 스페인 중심에 있어서 습도는 없다는 것은 장점이었다. 내륙이 아니었다면 습도까지 어마어마했을지도 모르겠다.오늘은 무엇을 할까잠시 고민. 다들 낮잠 한숨 푹 나고나서 (나는 컴퓨터 하고나서)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그리고 TV를 켜서 만화도 봤다. 스페인어를 못하니 딱 수준에 맞는 걸 찾다보면 주로 만화를... 아까 햇던 고민의 결과가 나왔다. 공원으로 산책가면 좋겠다 싶었다. 그래, 레티로 공원에서 가서 간식으로 샌드위치를 먹자! 내가 제안하고 도시락을 쌌다. 소풍을 떠나는 마을으로. 레티로 공원은 우리 집에서 걸어서 20분 조금 넘는 거리. 지하철로 3~4정거장이라는 .. 2013. 6. 14.
마드리드 여행, 오전에만 반짝 열리는 (엘 라스트로) 벼룩시장 구경하기 2011년 7월 여행 일요일이면 마드리드에서 엘라스트로 벼룩시장이 열린다는 소식은 한국에서 접하고 유럽으로 떠나긴 했었다. 정작 내가 그 벼룩시장에 갈 것이라고 생각지는 안했다. 뭐 벼룩시장에 가지 않아야 할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기보다는 나는 원래 기본적으로 쇼핑 자체를 즐겨하지 않는 성향이기 때문에. (쇼핑을 싫어하고 귀찮아 하는 편) 마드리드에 있는 내내 놀라운 자외선 경보를 접할 정도로 정말 엄청난 햇볕에 늘 시달리던 나에게 많이 대낮을 많이 돌아다닐 것이라는 생각은 접고 있었다. 그런데 일요일날 벼룩시장에 그냥 한 번 가볼까? 라는 갑자기 문득 들었다. 일요일 아침, 일어나서 어기적어기적 대충 토스트하고 샐러드만 챙겨먹는데 오늘 벼룩시장 열린다고 한다. "아.. 오늘 일요일이구나. (심드렁하게) .. 2013. 6. 8.
마드리드 왕궁, 알무데나 성모대성당 둘러보기 (지도포함) 2011년 7월 여행 한국에는 없지만 스페인에는 있는 것, 입헌군주제 스페인이 우리나라와 가장 큰 다른점은 입헌군주제를 채택하고 있는 국가라는 점이다. 즉, 왕이 지금도 존재하고 있다는 것. 왕이라는 것이 없는 나라에 살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는 이런 사실은 매우 낯설고고 흥미로운 것 중에 하나이긴 하지만, 정작 왕이 현존하는 국각의 (적어도 내가 만난 현지인=) 나라의 국민들은 시큰둥하다. 시큰둥해하는 그들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우리 세금만 축내고 하는 일이 없잖아!" 라는 것이 그들이 시큰둥해하는 대부분 이유였다. 물론 모든~~ 시민들이 그러하진 않겠지만 적어도 내가 만났던 스페인 사람들의 반응은 이러했다. (영국에서 만난 스위스친구 역시 시큰둥) 삶의 현장(?!)에서 왕실가족과의 짧은 인연 마드.. 2013. 6. 6.
마드리드 여행 : 코비란 슈퍼 & 가난한 배낭여행객을 위한 빠에야 만들기 2011년 7월 여행 2011년 당시 스페인 마드리드 여행에서 가장 많이 생필품및 식품을 쇼핑했던 곳은 그 유명한 산미구엘 메르카도(스페인어로 시장)이 아닌, 코비란 슈퍼였다. 메르카도 시장은 흥정을 해야했고 그리고 필요한 식료품을 사기에는 낯선 이방인인 나에게는 카테고리 분류가 불편했었다. 게다가 북적여서 정신도 없기도 했고. 그러다보니 아파트 바로 앞에 있던 코비란 슈퍼가 훨씬 편리했다. 세일 하는 품목도 정리되어있고 왠만큼 필요한 것은 싹~ 다 구비되어있어서 이방인인 나에게는 코비란 슈퍼가 원하는 물건 구매에 있어서 상당히 편리했기 때문이다. 당시 지내던 아파트를 기준으로 산미구엘 시장보다도 코비란 슈퍼가 훨씬 가까웠다. 물론 약 100미터 정도 밖에 차이는 안나지만 날 더운 마드리드에서 걸음걸이를.. 2013. 5. 4.
마드리드 여행 : 이지젯 탑승기 (베니스 → 마드리드) 그리고 첫 하몽의 기억! 나에게 유럽의 저비용항공사(LCC)란?! 나는 유럽 내에서 이동할 때에도 나에게 가장 고마웠던 이동수단 비행기였다. 많은 이들이 유럽배낭 여행을 준비할 때 유로라인이라 유레일 패스처럼 저렴하게 이동할 수 있는 버스나 기차를 이용한다. 그 이유는 아마도 경제적인 이유일 것이다. 하지만 나또한 경제적인 이유로, 비행기를 선택했다. 유럽내에서는 저비용항공사의 노선이 기대 이상을 매우 발달되어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LCC 노선을 잘 이용한다면 엄청난 장점을 누릴 수 있다. 1. 버스나 기차보다도 더욱 저렴하게 이동이 가능하다. 2. 이동하는 시간이 버스나 기차에 비해서 대폭 줄어들기 때문에 여행 시간을 벌 수 있다. (예를 들면 버스이동하려면 9시간인데 비행기는 1시간 소요) 3. 이동으로 인해 소모되는 체력.. 2013. 4.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