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싱가포르 센토사섬 스카이라인 루지, 총 4가지 코스를 선택해서 즐길 수 있는 곳 (드래곤 코스 영상 포함) 2019년 8월 1985년 뉴질랜드에서 발명된 스카이라인 루지는 한국을 포함한 뉴질랜드 캐나다등 이미 전 세계 여러곳에서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즐기는 액티비티 중 하나가 되었다. 인위적인 동력없이 높이의 차이만 활용하여 이동하는 스릴있는 이 루지는 온가족이 함께 즐기기에 안성맞춤이기도 하다. 코스는 총 4가지로 선택적으로 루지를 타고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외부인들에게도 현지인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싱가포르에 갈 계획을 세울 때 단연코 가장 먼저 리스트에 넣은 것도 이 루지일 정도로 나는 꼭 반드시 센토사섬의 스카이라인 루지를 타기로 했다. · 국내 루지 탑승 후기 ▶ 2019.07 통영 스카이라인 루지 https://lovely-days.tistory.com/2685 통영 여행, 푸른 통영 바다.. 2021. 7. 31.
싱가포르 여행, 가든스 바이 더 베이 - 9~16층 높이의 수직 정원인 슈퍼트리를 볼 수 있는 곳 + 플라워돔/ 클라우드 포레스트돔 2019년 8월 싱가포르하면 딱 떠오르는 것, 나에게는 가든스 바이 더 베이가 먼저였다. 가든스 바이더 베이는 이름 그대로 베이 근쳐에 있는 정원이다. 작은 규모는 아니고 엄청난 규모의 식물원이 돔 형태로 두곳이나 있으며, 인공조형물인 슈퍼트리와 그것을 활용한 음악과 빛의 쇼로 인기가 많다. 입장은 무료이지만 내부 돔에 입장하거나 전망대에 입장하려면 미리미리 할인된 입장권을 구매해두는 것이 좋다. 요즘에는 한국에서도 편하게 구매 가능하다. ▶ 가든스 바이 더 베이 할인 입장권 구매하기 이 글에 적힌 달러는 싱가포르 달러임을 알립니다. 미리 한국에서 티켓을 구매했던 터라 덕분에 할인 받아서 구매할 수 있었다. 한국에서 사전에 구매했다면 수령장소로 이이동해서 티켓을 수령해야 한다. 티켓 받아서 가든스바이더 .. 2021. 3. 12.
싱가포르 여행, 창이공항 T4 블라썸 라운지 리뷰: BLOSSOM - SATS & PLAZA PREMIUM LOUNGE 2019년 8월 당일치기 싱가포르 여행에서 가든스바이더베이 슈퍼트리 쇼를 보고나서 후다닥 마리나베이 샌즈 스카이파크 전망대에 들렀다가 공항에 갈 예정이라 딱히 저녁 먹을 시간이 없을 것 같았다. 그리고 그리 빨리 배가 고플 것 같지 않았다. 점심때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배부르게 뷔페로 해결했던 터라 그리 빨리 배가 고프지도 않았으니 내 선견지명이 맞기도 했고. 그래서 간단한 저녁은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해서 라운지에서 해결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4터미널 국제선 항공사 카운터와 직원들을 예상했던 나는 이곳에 키오스크로 가득찬 것을 보고 무척 신기했다. 슈퍼트리에 마리나베이 스카이 데크까지후다닥 본 뒤 택시타고 날아갔던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4터미널. 밤 11시 출발 비행기였던터러 정말 후다닥 .. 2019. 12. 25.
싱가포르 여행, 알차디 알찬 싱가포르 당일치기 여행 코스 정리 + 여행 팁/할인예약 2019년 8월 쿠알라룸푸르 여행에서 싱가포르 당일치기를 넣기로 했다. 비행기로 약 1시간이면 쉽게 이동할 수 있고 비행기 요금도 LCC덕분에 제주도와 비슷한 요금이기 때문에 비용부담도 적었다. 당일치기면 괜찮겠지 했던 싱가포르에서의 여행은 내 생각 이상으로 할 것들이 많았는데, 문제는 출발할 때 2시간 넘게 지연되어버려서 당일치기 일정의 일부분을 제외해야 하는 아쉬움이 발생했다. 여기에 앞서 이야기한대로 싱가포르는 볼거리가 내 생각보다 많아서 다음에 기회되면 꼭 싱가포르만 단독 여행을 해야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기도 했다. 쿠알라룸푸르(KUL) - 싱가포르(SIN) by Jetstar ・항공사: 젯스타 공식웹사이트 ・이용한 노선: 쿠알라룸푸르 → 싱가포르 ・비행 소요시간: 약 1시간 10분 ・내가 항공권 .. 2019. 9. 21.
싱가포르 (feat. 여기가 공항이라고?!) 쥬얼창이의 세계 최대규모 실내폭포/ 캐노피 파크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2019년 8월 싱가포르 첫 여행에서 가장 놀라웠던 것은 어마어마한 규모의 창이 국제공항이었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은 스카이트랙스 선정 2019년 세계공항 순위에 1위를 차지했던 공항이다. 한때 인천공항이 국제공항으로 몇년 연속 1위를 차지했지만, 지금은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이 1위다. 직접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해보니 입이 떡~ 벌어졌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실내 폭포와 아름답고 활력 넘치는 정원 그 이상의 공원까지 공항에서 볼 수 있었다. 규모가 워낙 컸던 터라 1차 충격. 이 모든 것을 실내에서 만들었다는 것이 2차 충격. 공항을 또 하나의 테마파크로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창이 국제공항에서 새롭게 알 게 되었다. 마침 젯스타를 타고 쿠알라룸푸르에서 이동해서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젯스타의.. 2019. 9. 9.
201908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KUL) - 싱가포르 (SIN) 3K684 젯스타 탑승 2019년 8월 쿠알라룸푸르를 베이스로 여행하다가 딱 하루 당일치기 싱가포르 여행을 결심했다. 가깝고 비행시간이 약 1시간 정도밖에 되지 않는 가까운 거리인 싱가포르. 사실 싱가포르에서 즐길 것이 뭐가 있겠나 싶어서 싱가포르 당일치기 여행을 했던 것인데.... 정작 싱가포르 여행을 하루정도 하고나서 느낀 것은 날 잡아서 여행 와도 좋은 곳이 싱가포르겠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 다음에 기회되면 싱가포르만 단독 여행을 해봐야겠다. 쿠알라룸푸르에서 싱가포르까지 가는 항공사는 여러곳이 있지만 나의 물망에 오른 곳은 에어아시아와 젯스타였다. 그래서 쿠알라룸푸르에서 싱가포르 갈 때는 젯스타를, 싱가포르에서 다시 쿠알라룸푸르로 돌아올 때는 에어아시아를 이용했다. 문제는 젯스타의 경우 무려 1시간의 이상의 지연이 발생해.. 2019. 9. 8.
싱가포르 여행, 창이 국제공항 출국장의 대기의자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 2019년 8월 싱가포르 여행을 마치고 쿠알라룸푸르로 돌아가는 길, 에어아시아로 예약했기에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T4에서 출발예정이었다. 터미널4에 도착했을 때 낯설었던 것은 기존의 공항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는 일렬로 주르륵 이어진 탑승권 발권하는 카운터의 모습이 이 공항에서는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와 달리 셀프 발권기계인 키오스크가 일렬로 주르륵 이어진 모습은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T4 탑승권은 셀프! 탑승권을 발권하는 자동셀프 기계는 어느 공항이나 있다. 최근 추세가 무인발권기의 증가이다보니 대부분의 공항이 이 기계를 들이고 있다. 여기에 위탁수하물이 있다면 셀프로 탑승권을 받고 난 뒤, 모바일체크인/셀프체크인을 마무리한 이들을 위한 전용 카.. 2019. 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