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록/홍콩

201911 부산(PUS) - 홍콩(HGK) KA311/ KA312, 캐세이드래곤 비즈니스 클래스 + 기내식 리뷰

by lovely alice LovelyAlice 2019. 12. 2.

2019년 11월 여행

급하게 정해진 홍콩/마카오 출장(이자 나에겐 여행)이다. 그 동안 바쁜 일정에 늦은 밤 출발/ 새벽 도착 비행기를 선택했는데, 도저히 새벽 비행기의 체력저하를 감당하기 어려워 낮 출발 비행기를 선택하게 되었다. 부산에서 홍콩으로 출발하는 노선 운항하는 항공사 중 낮 출발/도착 항공사는 캐세이 퍼시픽이 유일하다. 다만, 캐세이 퍼시픽이 운항하는 노선 중 수요가 적은 단거리 노선의 경우 캐세이 드래곤이 공동운항(실제 운항)한다. 그래서 나는 이번에 처음을 캐세이 드래곤 탑승!





▲ 부산 - 홍콩노선 캐세이 드래곤 비즈니스 클래스 + 기내식 리뷰 ▲


부산 PUS ▶ 홍콩 HKG : 캐세이 드래곤 KA311



사실 캐세이 드래곤 웹체크인을 했던터라 좌석 선택때문에 굳이 공항에 일찍 갈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어찌된 게 비행기 탈 때마다 늘 바쁜 것인지. 덕분에 택시타고 집에서 김해공항까지 빠르게 날아갔다. 공항에 도착할 때마다 놀라는 사실. 평일임에도 비행기를 탑승하는 이들이 항상 많다는 것.



 

캐세이 퍼시픽 비즈니스로 항공권을 구매했기에 비즈니스 라인으로 이동. 사전에 웹체크인으로 원하는 좌석을 선택했으니 (뭐... 우등좌석 뺨치므로 다양한  좌석 선택권이 있는 것은 아니었으나;;;) 실상 나는 백드롭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체크인이었다.




캐세이퍼시픽, 캐세이드래곤 웹체크인 하는 방법, 수하물 규정, 위탁수하물 추가결제(20% 할인)






김해공항 스카이허브 라운지

캐세이 퍼시픽/캐세이 드래곤이 이용하는 김해공항 라운지는 스카이 허브 라운지. 늘 김해공항에서 대기할 때면 방문하던 라운지이기도 했으니 새로울 것은 없었다. 급히 일 마무리하고 후다닥 공항으로 이동했으니 제대로 챙겨먹은 끼니가 없었다. 면세품 구매한 것 빠르게 찾은 뒤 바로 라운지로 이동완료!

스카이 허브 라운지의 경우 매번 메뉴가 바뀌는 편인데, 이날 방문했을 때 제공된 음식은 김해 스카이허브 라운지에 방문했던 기억들 중에서 가장 별로였다. 메뉴도 그다지 다양하지 못했고 양도 적었지만 내 입에 맞는 음식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 가장 아쉬웠다. 그나마 떡볶이가 맛있어서 집중공략!




그리고 탑승 예정시간에 맞춰서 탑승 완료. 비즈니스 좌석이다보니 이코노미보다는 빠른 탑승이 가능했다. 캐세이 드래곤의 경우 신기종이 아니다보니 딱 우등좌석수준의 비즈니스 클래스를 제공하는데, 그 덕분에 비즈니스 좌석에 탑승하는 사람 숫자는 총 8명. 





김해공항 출발 대부분을 계류장 탑승을 하게 된다. 그러다가 가끔 이렇게 복도가 연결된 탑승을 하게 되면 참 반갑달까. 편하게 걸어서 이동이 가능하다는 점이 제일 좋다. 늦은 오후여서 그런지 서서히 노을이 지기 시작했다.




기체 입구 도착





2-2 배열의 우등좌석인 캐세이 드래곤의 비즈니스 클래스

부산-홍콩 노선의 경우 2-2배열의 캐세이 드래곤의 기종이 배치된다. 그러므로 풀플랫이 아니라는 점은 무척이나 불편하나 그래도 3시간 30분 정도는 버틸만하다. 2-2 배열의 경우 앞자석이 가장 공간이 넓으나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활용하기가 상당히 불편하다. 그래서 웹체크인 시 가능한 두번째 좌석을 선택했는데, 홍콩에서 부산으로 돌아올 때는 선택할 좌석이 없어서 결국 앞좌석으로 배치;;;


p.s. 캐세이 드래곤은 비즈니스 클래스 전용 어매니티를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어매니티는 새벽비행기인 경우만 따로 제공한다. 이때 제공되는 어매니티는 쥴리크 제품. 비즈니스 클래스 전용 화장실의 경우 쥴리크 제품이 배치되어있다.




이렇게 앞좌석은 기내 태블릿을 두는 화면이 좌석과 상당히 멀다. 그래서 화면을 편하게 조정하려면 앞자석보다는 뒷좌석이 가장 좋다. 다리를 넓게 펼칠 수 있다는 게 가장 장점이긴 하지만.




쿠션 증정




핸드폰 꽂을 케이스 적절!





다리는 이 사진에서 보이는 구멍에 간단한 가방등을 놓기는 편리하다. 다만 좌석을 펼치게 되면 저 구멍 사용 불가





백팩 챙겨온 나로서는 가방은 좌석 왼쪽 창가 아래에 두는 것이 가장 좋았다. 다만, 사진에서 보듯이 비즈니스 클래스라고 해서 엄청 공간이 넓은 것은 아니다. 이렇게 ... 좁긴 하다. 우등버스 좌석공간 정도의 크기!




기내 좌석 시스템은 오른쪽 팔걸이 아래에 버튼으로 조절이 가능했다. 무슨 말인지 몰라도 대충 아무 버튼을 눌러보면 무슨 버튼인지 대충 이개 가능하다. 




아주 평범한 기내시스템. 이런 평범한 기내시스템 중에서 가장 불편한 것은 뭐니뭐니해도 개인 독서등이다. 나에게만 조명이 켜지는 것이 아니라 퍼지는 조명이다보니 옆좌석에 있는 타인좌석까지 기내조명이 퍼진다. 덕분에 민폐 조명등이랄까. 이코노미에서 볼 수 있는 조명인데, 우등좌석 형태의 비즈니스 클래스이다보니 이코노미와 동일한 기내 시스템이 장착되었다.





웰컴음료 + 견과류

내가 선택한 웰컴음료는 시그니처 로즈였다. 가벼운 럼과 사과/자몽 쥬스를 섞어 만든 음료로 상큼한 맛과 함께 입맛을 돌게 하는데 충분했다. 잘 몪은 견과류 간식 굿굿!




널부러져있는 물티슈




노을이 지기 시작할 때 함께 시작한 비행

그 덕분에 하늘 위의 노을을 볼 수 있었다.







비행시작. 다들 피곤해서 잠을 청했다.




엔테테인먼트 즐기려면 승무원에게 아이패드 요청

나는 잠을 청하지 않고 기내 스튜디오를 이용하기로 했다. 화면이 모두 장착된 것이 아니므로 승무원분께서 전용 아이팟을 빌려주셨다.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해서 볼 수 있는데, 내가 봤던 것은 기생충 영화. 보고 싶긴 했는데 딱히 맞춰서 보질 못했던 영화. 덕분에 비행내내 즐겁게 영화를 볼 수 있었다. 아시아 프로그램을 선택하면 아시아 영화/ TV를 볼 수 있어서 편리했는데, 홍콩에서 부산으로 돌아올 때는 런닝맨을 즐겁게 봤다.





기내식 - 디너

이날 메인 메뉴는 비밤밥/ 해산물 볶음면/ 치킨 스테이크 중에서 선택 가능했다. 내가 선택한 것은 치킨 스테이크. 메뉴와 추가로 마실 음료를 선택 한 뒤 스타터부터 제공되었다.


스타터- 구운 소고기, 훈제 오리, 피나콜라다 샐러드 + 시즌 샐러드, 레몬 드레싱/ 빵은 내가 선택가능

디너 기내식 중에서 가장 맛있는 부분을 선택하라면 메인 요리가 아닌 오히려 스타터였다. 촉촉하게 잘 구워진 고기와 신선하고 다양한 채소가 좋았다. 여기에 상큼한 레몬 드레싱이라니. 빵은 내가 선택가능했지만 선택권이 다양하지는 않았다. 빵 종류는 세개였던가 네개였던가. 맛잇어 보여서 선택한 마늘빵은 오버쿡상태.. 내 취향은 아니었고 너부 딱딱한 작은 빵 역시 내 취향은 아니었다. 빵이 제일 아쉽네.




메인요리- 오렌지 소스를 얹은 치킨 가슴살 스테이크 + 감자, 시금치, 당근

치킨 가슴살이야 어느정도 맛이 예상되지만 같이 제공되는 채소 구이는 괜찮았다. 촉촉하게 잘 구워진 당근과 시금치는 치킨 가슴살과 잘 어우러졌지만 스타터보다 맛있지는 않았다.


이날따라 유독 터블런스가 심해서 물컵에 들어있는 물이 쏟아지지는 않을까 걱정 될정도로 흔들렸다. 식사하기 불편할 정도. 식사를 마치고 디저트를 먹을 때쯤 흔들림이 잠잠해져서 다행이긴 했지만 꽤나 심해서 조금 걱정될 정도이긴 했다.





디저트로 선택한 하겐다즈와 고소한 우롱차로 입가심

하겐다스 아이스크림 종류 역시 선택가능하며 당시 제공된 종류는 세가지 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마지막 디저트를 먹고 영화 한편을 다 보고나서 노트북으로 잠깐 하던 작업을 이어갔다. 그리고 꿀잠... 




세시간 반을 달려온 홍콩. 

드디어 첵랍콕 공항에 도착했다. 홍콩과 마카오 그리고 대만 자동출입등록을 해둔터라 줄 서지 않고 한 번에 입국심사를 마칠 수 있었다. 덕분에 여권 사증란에 도착 안찍어도 좋고 기록 안남겨도 좋고. 물론 이 덕분에 짐보다 내가 먼저 도착하는 경우가 많아 늘 짐을 기다려야 한다. 짐을 찾고 공항 밖으로 이동




내가 제일 좋아하는 브랜드인 프레타망제. 그곳에 들러 좋아하는 샌드위치와 음료수 과일을 사려는데 헐.. 벌써 매진 된 것이 많다. 남은 것 중에서 겨우 고르고 골라 결제 완료.




AEL을 타고 숙소로 이동했다.


짧은 비행시간이지만 비록 우등좌석 비즈니스 클래스라고 해도 확실히 비행 스트레스와 피곤함은 적었다. 다리를 편하게 어느정도는 뻗을 수 있고 반 누운 상태로 이동이 가능하다는 점은 뭐니뭐니해도 비즈니스 클래스의 장점이었다. 부산에서 홍콩 출발하는 노선이 있는 항공사중 유일하게 FSC 항공사는 캐세이 드래곤이다. 그러므로 이것저것 부가서비스를 선택해야하는 번거로움이 귀찮다면 캐세이 드래곤 (예약은 캐세이 퍼시픽으로도 가능)을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비수기 평균 왕복 운임비가 196,000원부터이므로 날짜만 잘 고르면 오히려 LCC항공사보다 저렴하게 이용도 가능하다!



 홍콩 HKG ▶ 부산 PUS : 캐세이 드래곤 KA312


비행기는 오후 출발임에도 아침일찍 일어나야 했다. 나는 마카오에서 공항으로 이동해야 했기 때문이다. 마카오에서 페리를 타고 바로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다만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이르게 이동해야 한다는 점이 단점이긴 하지만, 이 방법이 가장 편리하다.


나는 오후 12시 출발 비행기였으므로 아무리 늦어도 세시간 전인 9시쯤 출발하는 페리를 타야했고, 여기에 한번에 짐을 페리에서 비행기로 옮길 수 있도록 위탁수하물을 처리하려면 출발시각보다는 늦어도 1시간전에는 페리 터미널에서 짐을 처리해야했다. 만약 짐이 없을 경우 페리 출발시각 30분 전에 도착해도 상관없다.


마카오에서 홍콩 첵랍콕 공항 한번에 가는 방법

1. 페리 예약시 도착 장소가 "홍콩국제공항 스카이피어"를 선택해야 한다.

2. 비행기 출발 시간 기준으로 약 3시간 전 페리 출발시각을 선택하면 된다.

3. 맡길 짐이 있을 경우 페리 출발시각 기준으로 한시간 전에는 페리 터미널에 도착해야한다.

4. 페리터미널에서 체크인 할 경우 맡길 짐이 있다는 것을 직원에게 꼭 알려주자.


p.s. 페리에서 본인이 탑승할 비행기 창고에 위탁수하물로 한번에 실을 수 있는 서비스를 "업스트림 서비스"라고 한다. 다만,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항공이 제한적이므로, 자신이 탑승하는 비행기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지 사전에 미리 확인하자.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면 직접 페리에 짐을 가지고 타서 홍콩국제공항에서 위탁수하물을 처리해야한다.




홍콩국제공항에서 마카오, 마카오에서 홍콩국제공항으로 

페리타고 한번에 이동하기, 택스리펀, 위탁수하물처리




페리타고 홍콩 첵랍콕 공항으로 바로 이동하는 중




마카오에서 페리 탑승 후 바로 홍콩공항으로 이동하면 현지 세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모든 상품은 세금을 포함하는데, 홍콩 첵랍콕 공항으로 바로 이동하는 이들은 현지에서 페리티켓을 소비한 것으로 보지 않기 때문이다. 덕분에 알뜰하게 택스리펀하고 공항 출국장으로 들어갔다.




홍콩 첵랍콕내의 캐세이퍼시픽 VIP라운지, 더 피어

지금까지 방문했던 공항 라운지 중에서 가장 좋았던 라운지는 영국 런던의 캐트윅 공항의 "No1 Gatwick 라운지"였다. 그리고 그 기준을 뒤 엎은 것이 캐세이퍼시픽의 "더 피어"라운지다. 규모도 엄청나게 크지만 모든 편의시설이 집중되어있어서 마치 거대한 식당과 같은 느낌을 주기에 충분할 정도. 차후 따로 더피어 라운지를 리뷰할 예정이다. 여기서 얼마 없는 시간이지만 든든히 식사를 하고 비행기를 타러 이동했다.





진짜 구석에 짱 박혀있던 공항 게이트.

홍콩 첵랍콕 공항은 그 규모가 어마어마하게 넓은데, 이마저도 게이트가 모잘라서 특별 건물처럼 본건물에서 뚝 떨어진 게이트들이 있다. 캐세이 드래곤이 딱 그런 경우였다. 덕분에 한참을 이동해야 겨우 게이트 앞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날 출발하던 비행기가 워낙 많아서 공항 활주로에서 한참을 대기해야 했다. 창가에서 내가 봤던 비행기만 하더라도 6개정도. 그 비행기가 모두 떠나고 나서야 캐세이 드래곤이 순서를 허락받고 활주로에서 이륙할 수 있었는데, 내가 탑승한 비행기 뒤에도 여러 비행기가 대기중이었으니. 홍콩 첵랍콕 공항을 오가는 항공기의 숫자가 얼마나 많은지 실감할 수 있었다.




이번에 선택한 웰컴음료는 오렌즈 쥬스





맨 앞좌석에 앉은 터라 화면이 저렇게 멀리 있었다. 손을 뻗어도 닫지 않을 만큼 먼거리이다보니 화면을 조정하려면 엉덩이를 잠시 의자에서부터 떼어내야 했다.





기내식 - 런치: 훈체 연어구이 + 고구마 + 샐러드

이번 기내식은 스타터가 맛있지 않았다. 그냥 고구마 맛과 연어맛 딱 그정도였다. 오히려 훈제연어 큐브 옆에 있던 소스가 나에게는 별로였는데, 샐러드에 얹을 발라믹 소스가 연어큐브와 잘 어울렸다.




부산에서 홍콩으로 출발할 때 봤던 빵 대부분이 오버쿡된 상태였기에, 그래서 대부분 딱딱한 편이서 그다지 기대하지 않은 빵. 하지만 이번에 선택한 빵은 해바라기 씨가 얹어진 빵이었는데 이 빵이 맛있었다. 고소한 해바라기씨와 부드러운 속살이라 먹기 좋았다!





메인요리 - 양고기 스테이크

이날 메인 요리는 비빔밥 / 양고기 스테이크/ 치킨구이였다.

내가 선택한 것은 양고기였는데, 적절히 잘 구워진 양고기의 향이 굉장히 좋앗고 맛도 좋았다. 양고기 특유의 냄새도 거의 없었던 데다가 씹을수록 감칠맛이 느껴져서 스타터는 별로였으나 메인이 정말 좋았다. 여기에 잘 구워진 아티초크와 감자, 당근.




하겐다스 안 먹고 런닝맨 보면서 마저 작업하려다가, 입이 심심해서...... 결국 하겐다스 요청했다. 이번에도 역시 블루베리로 먹으면서 시간을 보냈다. 


한참을 작업 한 뒤 잠시 눈을 붙이고 나니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이번 출장은 가능하면 여유롭게 움직이길 계획했으나 역시 계획대로 되지는 않았다. 그래도 덕분에 비즈니스 클래스 덕분에 비행 스트레스는 줄일 수 있어서 좋았다. 여기에 승무원들의 서비스는 평균 이상이라는 점도 좋았다. 작년에 베트남 항공 비즈니스 클래스를 탑승했을 때 항공기재는 좋았지만 서비스는 무난하거나 특정 승무원의 경우 서비스가 정말 엉망이었다. 그렇지만 캐세이 드래곤은 베트남 항공사보다는 규모도 작고 비행기재도 좋지 않았지만 승무원 서비스는 꼼꼼하게 친절해서 무척 마음에 들었다! 다음 비행때도 캐세이 드래곤을 이용할 예정이다!




캐세이 드래곤 CATHAY DRAN AIR



부산 홍콩노선을 캐세이 퍼시픽에서 예약하면 캐세이 퍼시픽에서도 예약이 잡히지만 실제 운항사는 캐세이 드래곤이므로 캐세이 드래곤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 캐세이 드래곤은 캐세이퍼시픽 항공과 에어홍콩이 자회사이며 본격적으로 캐세이 드래곤이라고 불리게 된 것은 2016년 1월 28일 이후부터다. 이전에는 홍콩 드래곤 항공이었다. 한국에서는 부산과 제주출발 노선을 운항하고 있어 지방공항 출발자라면 캐세이 드래곤을 이용할 수 있다.


1. 캐세이 드래곤 홍콩 노선: 운항횟수/ 비행소요시간 

매일 1회 운항하며, 비행시간은 평균 3시간 30분 전후가 소요된다.


2. 부산 - 홍콩 왕복요금

부산출발 홍콩 도착의 캐세이 드래곤의 항공요금은 왕복 기준으로 최저가 196,000~50만원부터 예약할 수 있다. 평균적인 요금은 30만원 전후인 편이다. (물론 이 요금은 시기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참고만 하시길.) 비즈니스 클래스의 경우 왕복 기준으로 최저가는 평균 65만원 전후다.


3. 캐세이드래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 할인구매방법

가장 좋은 방법은 캐세이 드래곤 자체 프로모션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이방법이 가장 좋은데, 내가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출발항공권을 구매할 떄 이 프로모션을 진행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럴 때는 옥션에서 스마일클럽에 가입한 후 5% 항공권 할인쿠폰을 다운 받아서 항공권을 구매하는 방법이 가장 좋다. 캐세이 드래곤 비즈니스 항공권 구매시 스마일크럽 전용 5% 할인항공권을 사용하면 최대 5만원까지 할인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참고. 일부 게시물에는 제휴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