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록/대한민국

대한항공, 부산에서 서울로 빠르게! (김해공항 - 김포공항)

2015년 3월 여행입니다.

토요일 세미나가 있어서 급히 서울로 갔습니다.

오전에 일이 있어서 여유롭게 움직일 수가 없더라고요. 일마치자마자 택시타고 김해공항까지 "날아서" 갔다는 표현이 정확할 거예요.  미리 티켓팅해둔 뒤에 하루 전날에 "웹체크인"을 했거든요. 그래서 김해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탑승구로 날라가도 될 정도로 준비완료했죠. 일 마치자마자 택시를 빨리 잡는게 관건인데, 다행히 택시를 미리 섭외해둘 수 있어서 택시를 빨리 잡아서 김해공항까지 갔습니다. 오히려 30분만에 공항에 도착해서 생각보다는 여유로웠죠.


 

Canon | Canon EOS Hi | 1/1250sec | F/3.5 | 24.0mm | ISO-100



날씨가 무척이나 좋았던 토요일 오후.

와... 얼마나 좋던지 오히려 덥다 싶을 정도였죠.

혹시나 추울까봐 옷을 단단히 입었는데 오히려 부산은 더웠습니다.

하지만 저녁이 되니까 서울은 엄청 춥더라고요 ㅠ0ㅠ 어쨌든 두껍게 잘 챙겨입어서 다행이었죠.






Canon | Canon EOS Hi | 1/640sec | F/3.5 | 24.0mm | ISO-100



매번, 토요일날 국내선 탑승하면 항상 이렇게 출발할 때 활주로에서 걸어서 갔던 것 같아요.

좋았던 날씨여서 기분마저 좋았지만!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5.0 | 24.0mm | ISO-1000



토요일 오후여서일까요, 생각보다 탑승객이 많았습니다.

국내선에 탑승객이  많을 때에는 대체적으로 성수기일 때가 많지만, 요즘같은 봄날에도 토요일 오후 비행기에 탑승객이 많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달았어요.


최근들어서 유가하락으로 유류할증류고 훅~ 하고 낮춰진 혜택을 많이들 누리고 있는 것 같았어요.

물론 저도 거기에 포함되지만!






▲ 대한항공  B737-800(A 320/321) 내부모습 / YOUTUBE ▲




Canon | Canon EOS Hi | 1/8sec | F/5.0 | 24.0mm | ISO-3200



대한항공은 확실히 LCC항공사 보다 내부좌석 공간이 넓어서 좋았어요.

보통 비행기를 이용할 때에는 LCC를 이용햇었는데, 대한항공 오랜만에 탑승했더니, 확실히 공간이 넓네요.

완전 편함... 제가 탑승했던 비행기 중에서 가~~~~장 좁았던 좌석을 보유했던 항공사는 중국의 "춘추항공"이었거든요.

춘추항공 이용하고나서는 왠만한 LCC항공사는 진짜 좌석 엄청 넓은거였는데, 대한항공타니 다시 진정 이게 넓은거구나~하고 다시 느낍니다.

(춘추항공은 제 백팩 아래에 둘 공간조차... ;;;;;;;;)






Canon | Canon EOS Hi | 1/30sec | F/5.0 | 24.0mm | ISO-640



어차피 부산에서 서울은 비행시간으로 약 40-45분.

모니터 이용할 일이 없죠.

뭐 그래서 그런지 안내방송외에는 모니터 이용할 게 없음... 모니터가 리모컨 입력이 안들어가더라고요. (나만 못하는 건가;;;)






Canon | Canon EOS Hi | 1/250sec | F/5.0 | 24.0mm | ISO-100



단렌즈 하나만 챙겼어요. 짐 줄이려고.. 귀찮아서.

그런데 역시.. 단렌즈만으로는 아쉽아쉽;;; 창덕궁가서 그 아쉬움을 가장 많이 느꼈네요.

각 렌즈마다 끼워넣은 필터가 약간씩 다른데, 제가 사용하는 단렌즈에는 CPL 필터를 장착해두었습니다. 

편광필터라서, 이렇게 창가너무 사진을 찍으면, 그런데 햇빛이 강하면 이렇게 오로라빛이 드리워져요.

이럴 때에는 잠시 필터를 빼는 게 좋죠.

그래도 CPL 필터 사용하면 일반 사진에서는 색감이 선명해서 좋더라고요.






Canon | Canon EOS Hi | 1/40sec | F/5.0 | 24.0mm | ISO-1250



항상 이런식 ㅎㅎㅎ 

단거리 여행에서는 그냥 출발할 때 잠을 자고 비행기 도착하면 눈 뜨는 편이어서 기본적인 기내 서비스를 패스.

그래도 비행기 착륙/이륙시 귀가 안아프니 이런 호사도 누리죠. 이착륙시 귀가 아프다하시는 분들은 저 같이 잠잔다고 눈 감았다가 바로 착륙시 눈 뜨는게 신기하다고 하시더라고요.



비행기 덕분에 빠르고 쾌적하게 서울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강남까지 가야해서 김포공항에서 멀~지만 지하철과 공항철도를 이용하니 생각보다 빨랐어요.

세미나에 늦지 않을 수 있어서 좋았죠.

비록 갑질논란과 땅콩항공사로 조롱거리가 되기도 한 대한항공이지만 기내서비스만큼은 편한 것은 사실입니다.

몇몇 소수의 사람들 때문에 열심히 일하시는 많은 직원분들이 피해를 입은 사건은 아쉬운 것 같아요.




참고. 일부 게시물에는 제휴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